‘두 산’ 넘어 ‘큰 손’ 되다

손흥민 20·21호골 “내가 자랑스럽다”

입력:05/19 22:52 수정:05/20 05:31

31년 만에 차범근 19골 기록 경신
역대 한국인 유럽리그 시즌 최다골
차범근 통산 98골 겨냥… 39골 남아
EPL 통산 29골로 박지성 기록도 깨
‘손세이셔널’ 손흥민(25)이 유럽축구 역대 한국인 시즌 최다골 기록을 마침내 다시 썼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의 손흥민은 19일 영국 레스터의 킹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시티와의 원정 경기에 선발 출전, 두 골과 도움 1개를 기록하며 6-1 완승을 이끌었다.

시즌 20, 21번째 골을 터뜨린 손흥민은 이로써 차범근(1985~86년 독일 분데스리가)의 한 시즌 최다득점인 19골을 31년 만에 넘어섰다. EPL 진출 두 시즌 만에 한국인 리그 통산 최다골 기록도 ‘29’로 갈아치웠다. 이전까지 27골로 박지성과 타이였다.

지난달 15일 본머스와 경기에서 시즌 19번째 골을 터뜨린 이후 5경기에서 잠잠했던 손흥민의 발끝은 약 1개월 만에 다시 골사냥에 나서 이날 대기록을 달성했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EPL 경기에서 14골, FA컵 6골,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골을 합해 21골을 채웠다.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이 원톱으로 나선 이날 경기에서 손흥민은 델리 알리, 무사 시소코와 함께 2선 공격수로 나서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을 보였다. 몇 차례의 득점 기회를 못 살린 손흥민은 전반 25분 도움을 먼저 기록하며 첫 공격 포인트를 올렸다. 오프사이드를 절묘하게 피하며 상대 오른쪽을 돌파한 뒤 상대 골키퍼와 마주 선 손흥민은 직접 슛을 노리는 대신 골 정면을 향해 쇄도하는 케인에게 패스를 정확하게 찔러주며 골을 거들었다. 지난달 8일 왓퍼드전 이후 약 1개월 10일 만이자 시즌 6호, 리그 5호째 도움이다.

선제골을 배달하며 몸을 푼 손흥민은 전반 36분 자신의 시즌 20호 골을 만들어냈다. 알리가 페널티 지역 안으로 띄워준 공을 그대로 오른발 슛으로 연결, 상대 골문을 갈랐다. 손흥민은 활짝 웃으며 손가락으로 ‘20’을 만들어 골 세리머니를 펼쳤고 중계 카메라에 입을 맞추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팀이 3-1로 앞선 후반 26분에는 상대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묵직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고 후반 33분 박수를 받으며 벤치로 물러났다.

손흥민은 “이제야 정말 내가 자랑스럽다고 말할 수 있게 됐다. 동료와 코칭스태프, 토트넘이라는 팀이 없었다면 세울 수 없는 기록일 것이다. 모두에게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인 유럽무대 한 시즌 최다골을 뛰어넘은 손흥민은 이제 자신의 우상이 갖고 있던 유럽 무대 리그 통산골을 겨냥한다. 1978년 독일로 간 차범근은 1988~89시즌까지 분데스리가에서 98골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2010~11시즌 분데스리가 함부르크SV에서 20골, 레버쿠젠에서 21골, EPL 토트넘에서 18골을 합쳐 59골을 넣었다. 이제 ‘레전드’ 차범근과 39골 차밖에 나지 않는다.

‘손세이셔녈’의 꿈은 멈추지 않고 새 목표를 향해 다시 뛴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