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거인’ 이승우·방구라 “개막골 주인공은 바로 나”

U - 20 월드컵 오늘 기니와 개막전

입력:05/19 18:22 수정:05/19 19:18

“개막전 첫 골의 주인공은 바로 나.”

사진설명보기

20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작은 거인’들의 발끝 전쟁이 시작된다. 이승우(19·바르셀로나 후베닐A)와 ‘아프리카 복병’ 기니의 골 사냥꾼 나비 방구라(19·FC비젤라)가 주인공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U-20(20세 이하) 월드컵 개막전 첫 골을 노리는 이승우와 방구라는 키가 각각 170㎝, 168㎝에 지나지 않는 단신이지만 공격력에서는 두 팀 최고의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설명보기

1998년 6월 1일생인 이승우는 2015년 국가대표 유니폼을 입고 국내 경기에 등장하면서 이목을 끌었다. 화려한 발재간과 폭발적인 드리블이 주특기다. 그는 2015년 17세 이하(U-17) 월드컵(칠레) 때는 ‘도우미’ 역할에 집중, 상대 수비를 몰고 다니며 동료의 침투 루트를 열어주면서 팀의 16강행에 일조했다.

이승우는 2016년 FIFA 이적 규정 위반으로 3년간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징계가 끝나고 정상적으로 소속팀 경기에 출전하면서 기량을 더 늘렸다. 수원 컨티넨탈컵 등을 통해 국제대회 경험도 더욱 쌓았다. ‘스타 탄생’을 꿈꾸는 이승우는 최근 우루과이와의 평가전에서 다이빙 헤딩 슈팅을 골로 연결하는 등 변함없는 공격 본능을 뽐냈다.

1998년 3월 29일생인 방구라는 U-17 월드컵 잉글랜드전에서 득점하며 한국 팬들에게도 이름을 알렸다. 당시 그는 역습 찬스에서 한 번에 찔러주는 동료의 패스를 받아 문전에서 오른발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 대회 아프리카 지역 예선 당시 세네갈과의 준결승에서 0-1로 패했던 기니가 3·4위전에서 남아공을 2-1로 제칠 수 있었던 건 방구라의 페널티킥 득점 덕분이었다. 방구라는 지난 18일 전주에서 진행한 훈련에서도 작지만 다부진 체격으로 위협적인 움직임을 보였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