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선수단, DMZ 거쳐 평창 올 수 있어”

이희범 조직위원장 英언론 통해 밝혀

입력:05/20 01:08 수정:05/20 05:22

▲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들이 비무장지대(DMZ)를 통과해 평창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있다고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이 영국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조직위 관계자는 “이 위원장이 어디선가 희망의 끄트머리를 잡았기 때문에 소신을 내비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18일(현지시간) 런던에 있는 주영 한국대사관에서 외신 기자들과 만나 “한반도의 평화가 유지된다는 상징으로도 북한 선수단의 참가는 매우 중요하며 대회 성공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BBC가 보도했다.

현재까지 평창대회 출전권을 따낸 북한 선수는 1명도 없다. 방송은 다만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를 지켜봐야 몇 명이 출전할지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출전권과 무관하게 북한 선수단이 참가할 수 있도록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및 해당 국제연맹 등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