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아세안 특사 임명

靑 “동남아 인적 네트워크 풍부”

입력:05/19 22:52 수정:05/20 05:07

사진설명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특사로 19일 임명됐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박 시장은 문 대통령의 특사로서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을 방문할 것”이라면서 “접수국 정부와 일정 조율이 끝나는 대로 출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박 시장이 특사로 임명된 데 대해 “박 시장이 동남아 주요국들과 도시 외교를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있는데다 동남아 지역에서 다양하고 폭넓은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아세안 지역이 우리나라의 제2의 교역상대국이자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곳인 만큼 다원화된 협력 외교를 추진하고자 하는 신정부의 의지가 담겨 있다는 설명이다. 이와 함께 박 시장이 특사가 된 데는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던 박 시장에 대한 문 대통령의 배려도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특사는 보통 중량감 있는 인물이나 대통령의 측근들이 임명되는 일이 많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18분간 취임 축하 전화통화를 가졌다. 문 대통령은 오는 9월 유엔 총회에 참석하길 바란다는 구테흐스 사무총장의 요청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이후 열흘간 각국 정상들로부터 모두 144건의 축전 등을 받았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