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잘할 것” 87%

갤럽 조사… 역대 대통령 기대치 중 최고

입력:05/19 18:16 수정:05/19 18:27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우리 국민들의 기대치가 역대 대통령 중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은 지난 16∼18일 성인 남녀 1004명을 대상으로 향후 5년 동안 문 대통령의 직무수행 전망을 물은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 포인트) ‘잘할 것’이라는 답변이 87%였다고 19일 밝혔다. ‘잘못할 것’이라는 답변은 7%, 6%는 답변을 유보했다.

갤럽에 따르면 역대 대통령 취임 2주차 기준 직무수행 긍정 전망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79%, 박근혜 전 대통령은 71%였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취임 1주차 직무수행 긍정 전망은 85%였다. 갤럽은 “노태우·김대중·노무현 대통령 때는 질문이 달라 직접 비교가 어렵다”고 설명했다.

새 대통령에게 바라는 점으로는 ‘초지일관, 초심 잃지 않길 바란다’(11%), ‘경제 안정·활성화’(9%), ‘복지와 서민 위한 정책 확대’(7%), ‘개혁 및 적폐청산, 부정부패 철폐’(6%), ‘나라다운 나라, 공정·정의·상식이 통하는 사회’(6%) 등의 순이었다. 정당별 지지율은 민주당 48%, 자유한국당·국민의당 각 8%, 바른정당·정의당 각 7%로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도는 대선 직전보다 13% 포인트 오르며 창당 이래 최고치를 경신했다.

강윤혁 기자 yes@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