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권교체 실감난다”…파격인사에 검찰 ‘당혹’과 ‘기대’ 교차

입력:05/19 17:12 수정:05/19 17:12

문재인 대통령이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전격 발탁 임명한 19일 검찰은 파격 인사에 당혹스러워하면서도 한편으로는 검찰 조직 재편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 검찰 간부는 “정부가 바뀌었다는 게 실감난다”면서 “다들 서로 아무 말들 하지 않고 있다”고 내부 분위기를 전했다.

특히 이번 인사에서 서울지검장의 지위가 고검장급에서 검사장급으로 내려간 것에 대해선 “앞으로 개혁하는데 기수가 뭐 그렇게 중요하겠느냐”며 말끝을 흐렸다.

수도권 검찰청의 한 검사는 “인사권자가 인사를 하는 것을 뭐라고 하겠느냐”면서도 “조금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긴 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다들 좀 놀라고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다는 생각들을 했다”며 “세상이 바뀐 것이다. 후속 인사도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모르니 기존 10년 정도 지내왔던 상상력의 범위를 좀 넓혀야 할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기회를 통해 검찰 조직을 새롭게 재편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게 되길 기대하는 바람을 드러내는 목소리도 나왔다.

한 검사는 “충격적인 일이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기대도 된다”고 말했다.

그는 “윗사람들의 잘못으로 국민적 지탄을 받을 때 묵묵히 자기 할 일 하는 일선 검사들은 정말 억울하게 분통하다는 느낌을 받는다”면서 “이참에 검찰이 완전히 새로운 탈바꿈해 진정 국민을 위한 검찰로 혁신했으면 한다”고 바람을 밝혔다.

한 검찰 관계자는 “검찰을 죽이려고 하는 게 아니라 진정으로 살리려고 한다고 믿고 싶다. 자부심을 품고 일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들어달라”고 전했다.

검찰의 한 고위 관계자는 “일단 혁신적인 인사, 혁신적인 수라는 건 분명하다”며 “장차 어떤 식으로 전개될지 솔직히 예측이 어렵다”고 털어놓았다.

연합뉴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