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시즌 2승 거둔 류현진…“구속 더 좋아졌다”

입력:05/19 20:49 수정:05/19 20:49

미국 프로야구(MLB)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의 류현진(30) 시즌 2승째를 올렸다. 지난 경기에서 부진했던 모습은 말끔히 씻어냈다.


류현진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17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서 마이애미 말린스를 상대로 선발승을 거뒀다. 5⅓이닝 7피안타(2피홈런) 1볼넷 1사구 3탈삼진 2실점(2자책)을 기록, 5-2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사진설명보기



이후 다저스는 7-2로 경기를 마쳤고, 류현진은 시즌 2승(5패)째이자 메이저리그 통산 30승(21패)째를 달성했다.

류현진은 홈런 두 방을 맞았지만, 다저스 타선이 더 큰 힘을 냈다. MLB닷컴은 “다저스는 류현진에게 5점을 지원해줬다. 류현진은 솔로포 두 개를 맞았지만, 지난주 콜로라도전에서 난타당한 뒤 반등해 승리를 따냈다”고 평가했다.

류현진의 구질 자체도 크게 좋아졌다. MLB닷컴의 켄 거닉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류현진의 구속이 더 좋아졌다고 평했다”고 전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마이애미 선발투수 에딘손 볼케스가 6이닝 5실점으로 패전한 것과 류현진의 투구를 묶어 “선발투수들로서는 재밌는 경기는 아니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류현진은 마이애미 타선을 2점만 내주고 평균자책점도 4.99에서 4.75로 낮추며 더 좋은 성과를 봤다고 보도했다.

한편 류현진은 4회말 타석에서 팔뚝에 공을 맞았고, 마운드에서는 6회초 저스틴 보어의 땅볼 타구에 다리를 맞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전혀 문제없다”고 몸 상태를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