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사옥 앞 G4렉스턴 전시행사 왜?

입력:05/19 16:25 수정:05/19 16:25

철강 팔면서 활용 기술 함께 제공… 마케팅까지 협력

 

포스코가 쌍용차의 신차 ´G4렉스턴´ 공동프로모션을 진행 중이다. 19일까지 닷새 동안 서울 강남구 대치동 포스코센터 정문 앞에서 G4렉스턴을 전시, 시승행사를 열었다. 쌍용차는 포스코 직원을 대상으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 ‘G4 렉스턴’

다른 회사 제품을 홍보하기 위해 회사 앞마당을 내주는 이례적인 모습은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강조해 온 ‘솔루션 마케팅’에 대한 의지에서 비롯됐다. 포스코의 ‘솔루션 마케팅’이란 소재를 팔 때 활용 기술을 함께 제공하는 판매 방식을 말한다. 권 회장은 “강재 이용기술을 제공하는 기술 솔루션, 제품 판매를 지원하는 커머셜 솔루션, 고객 마음과의 연결을 중시하는 휴먼 솔루션 등 3가지가 포스코의 솔루션 마케팅 방향”이라고 강조해왔다.

G4 렉스턴에 활용된 포스코의 주요 소재는 1.5기가파스칼(GPa)급 기가스틸로, 차체 골격 역할을 하는 ‘프레임바디’에 활용됐다. 쌍용차가 2014년 G4렉스턴 개발에 착수할 때부터 포스코는 충돌안정성과 경량성을 모두 고려한 최적 강종을 제안하거나, 제안한 강종에 대한 선행 성형해석 등의 기술을 지원했다. 협력을 통해 쌍용차는 프레임바디 기술력을, 포스코는 안정적인 기가스틸 판매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자평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포스코의 솔루션 연계 판매량은 지난 2015년 240만t 에서 지난해 390만t으로 늘었고 2019년 650만t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