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임명 “벅찬 직책이지만 최선 다하겠다”

입력:05/19 13:01 수정:05/19 13:40

전국 검찰청을 이끄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된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는 19일 “갑자기 너무 벅찬 직책을 맡게 됐지만 최선을 다해 임무를 수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 질문 답하는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승진 임명된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가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특별검사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5.19

또 ‘최순실 게이트’ 재판의 공소 유지를 위해 검찰과 특검이 적극 협력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으로 파견 중인 윤 내정자는 이날 정오 서초동 특검 사무실을 나서다 취재진의 질문에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과 특검의 재판 공조가 잘 이뤄졌으니까 그런 기조가 잘 유지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을 둘러싼 의혹을 재수사하거나 정윤회 문건 관련 수사를 해야 한다는 주장에 관해서는 “제가 지금 말씀드리기에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검찰개혁 문제에 대해서도 “그 문제는 제 지위에서 언급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말을 아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