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범 평창 위원장 “북한 선수단 비무장지대 통과해 올 수 있다”

입력:05/19 08:52 수정:05/19 08:52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는 북한 선수들이 비무장지대를 통과해 평창 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있다고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 위원장이 영국 BBC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다.


이 위원장은 “한반도의 평화가 유지된다는 상징으로도 북한 선수단의 참가는 매우 중요하며 대회 성공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BBC가 18일 보도했다. 물론 선수들만 해당하며 지원 인력이나 팬들은 선박 등을 이용해 남쪽으로 내려와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평창 대회 출전권을 따낸 북한 선수는 한 명도 없다고 방송은 전했다. 피겨스케이팅이 가장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되고 있는데 세계선수권대회가 끝나봐야 몇명이 출전할지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이 위원장은 “출전권과 관계 없이 우리는 북한 선수단이 참가할 수 있도록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해당 국제연맹 등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아가 금지약물(도핑) 관련 징계를 받아 평창 대회 참가 여부가 불투명한 러시아에 대해 IOC 수뇌부가 전면 출전 금지로 나아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달 선수들의 평창 대회 출전을 가로막은 북미아이스하키연맹(NHL)도 결정을 철회하고 스타 선수들이 출전할 수 있게 도와주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프랑스와 독일, 영국 등 유럽 동계스포츠 강국의 현지 언론을 대상으로 한 홍보활동을 진행했다고 조직위는 18일 밝혔다. 특히 프랑스 파리와 독일 쾰른이 공동 개최하는 국제아이스하키연맹(IIHF) 아이스하키세계선수권을 참관하며 15일과 16일 각각 파리와 퀼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사진설명보기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