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탈당 사태’ 해명…“‘실패한 100일’ 깊은 사죄”

입력:05/19 08:45 수정:05/19 09:21

자유한국당으로 복당한 바른정당 출신 장제원 의원이 ‘탈당 사태’ 후 심경을 전했다.

사진설명보기

장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실패한 100일의 반성문’이란 제목의 게시물을 올렸다.

그는 “제가 정치를 떠나더라도 평생 짊어지고 살아가야 할 큰 멍에로 남겨져 버렸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저의 실패한 100일에 대해 국민여러분께 깊은 사죄를 드리는 반성문을 쓰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바른정당을 탈당한 이 후, 제게 돌아온 것은 엄청난 고통 그리고 비판과 조롱뿐이었다”라며 “비판들 속에서 제가 그 동안 얼마나 큰 기대와 사랑을 받고 있었는지 알게 되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거창하게 자유한국당을 개혁하겠다고 말하지 않겠다. 개혁이니 보수니 운운하지 않겠다”라며 “지역구 의원으로서 성실하게 저의 공약들을 꼼꼼하게 챙기며 부지런히 구민들께 다가가서 소통하며 대화하고 억울한 곳, 힘든 곳에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