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글랜드 축구협회, 다음 시즌부터 시뮬레이션 판독해 출전 정지 징계

입력:05/19 07:13 수정:05/19 07:13

잉글랜드 축구협회(FA)가 다음 시즌부터 시뮬레이션 액션을 철저히 점검해 해당 선수를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한다.


FA는 지난 18일(이하 현지시간) “새 시즌부터 다이빙과 같은 시뮬레이션 행동을 처벌하는 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치에는 소급 적용하는 방안도 포함됐다. FA는 매주 월요일 비디오 판독을 실시해 페널티킥 판정을 이끌어내거나 상대 선수의 퇴장을 유도한 행동들을 살펴본다.

시뮬레이션 액션은 상대 선수와 접촉이 없었는데도 파울과 페널티킥을 유도하려고 일부러 넘어지는 행동을 뜻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시뮬레이션에 대해 주심을 속이기 위한 반스포츠 행위로 간주하고 있다.

다만 시뮬레이션의 진위를 결정하는 것이 주심에 의한 판단으로 한정돼 많은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따라 FA는 일괄 비디오 판독을 실시해 패널 위원들이 만장일치로 시뮬레이션이 라고 판단한 선수에게 최대 두 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내릴 계획이다. 패널은 전직 경기감독관, 전직 감독, 전직 선수 3명으로 꾸려진다.


FA가 이렇게 결정했다고 해서 곧바로 시행되지는 않고 프리미어리그(EPL), 잉글랜드축구리그(EFL), 프로축구선수협회의 동의를 얻어내야 한다. 션 다이치 번리 감독은 지난해 12월 비디오 판독 후 출전 정지 징계가 도입되면 시뮬레이션은 “6개월 안에”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잉글랜드 FA는 이제야 조치에 나섰지만 스코틀랜드에서는 2011년부터 이를 시행하고 있다.

한편 영국 BBC는 FA의 시뮬레이션 징계 조치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실시했는데 찬성이 무려 92%로 나왔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잉글랜드 축구협회(FA)가 다음 시즌부터 비디오 판독을 통해 시뮬레이션 액션을 가려내 경기 출전 징계를 내리기로 했다. 사진은 프리미어리그 미들즈브러의 개스턴 라미레즈가 본머스와의 경기 도중 넘어져 주심이 옐로카드를 꺼내 드는 장면. 라미레즈는 옐로카드를 한 번 더 받아 퇴장당했다.

AFP 자료사진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