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수 관사 연말 민간에 개방

입력:05/18 18:16 수정:05/18 18:33

충북 괴산군은 군수 관사를 민간에 개방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보궐선거에서 당선돼 지난달 취임한 나용찬 군수의 공약에 따른 조치다. 나 군수는 선거 기간 “관선시대의 유물인 관사는 지방자치 시대를 맞아 명분과 기능을 다해 군민들에게 돌려주겠다”고 약속했다.
괴산읍 동부리에 있는 관사는 1919년 지어진 고택이다. 건축면적 179㎡에 안채, 사랑채, 행랑채가 전통양식에 따라 배치돼 있다. 전체 대지면적은 830㎡다. 1950년 지역의 한 유지가 괴산군에 기증한 이후 최근까지 관사로 사용됐으며 2004년 등록문화재 144호로 지정됐다.

군은 관사의 문화재 가치와 기능이 훼손되지 않는 범위에서 보수공사와 정비를 진행한 뒤 올해 말부터 개방한다. 군은 전통문화교육이나 전통혼례 장소, 전통고택 관람 등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관사가 개방되면 연 1000여만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괴산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