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급차 먼저 지나가게 한 대통령 경호실 “현장 정리 도와”

입력:05/18 23:27 수정:05/18 23:27

5·18 기념식이 막 끝난 광주 북구국립 5·18민주묘지 관리사무소 앞. 경호원들은 119구급차량이 앞서 나갈수 있도록 인파를 헤치며 주변상황을 이끌었다. 구급차량은 경호원들의 유도로 서둘러 빠져나갈 수 있었다.

사진설명보기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50대 남성 A(54)씨는 갑자기 쓰러져 구급차량에 실려나갔다. 그는 1980년 5월 계엄군에 연행돼 고문을 받고풀려나 37년 동안 외상후스트레스장애(트라우마)에 시달리는 환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5·18과 관련된 장소에 가거나 장면을 목격하면 그때의 기억이 떠올라 갑자기 쓰러지고 호흡곤란 증상을 보이곤 했다. A씨는 이날도 5·18 기념식에 참석한 이후 갑자기 숨을 제대로 못 쉬는 증상으로 쓰러져 119 구급대원들에게 응급처치를 받으며 구급차에 올랐다.

하지만 묘지를 출발한 대통령 경호·의전 차량 행렬과 대통령을 배웅하려고 몰린 시민들로 구급차가 빠져나가기 쉽지 않은 상황이었다. 이때 문 대통령이 탑승한 차량과 경호·의전 차량 10여 대는 옆으로 비켜서 구급차가 앞서가길 잠시 기다렸다. 덕분에 A씨는 병원으로 무사히 옮겨져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다.


이 장면을 목격한 김모(28)씨는 “대통령이 시민 사이를 걸어 5·18 기념식장에 참석한 파격적인 행보를 보인 것처럼 대통령 의전 차량이 구급차의 앞길을 열어준 장면은 문재인 정부의 ‘열린 경호’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인 것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