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경규 “시작부터 분노..돌아오는 날이 제일 행복”

입력:05/18 20:40 수정:05/18 20:44

▲ ‘정글의 법칙’ 이경규
연합뉴스



개그맨 이경규가 ‘정글의 법칙’ 촬영을 하고 돌아온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이경규는 1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열린 새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 편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촬영 후기를 전했다.

이날 이경규는 “시작부터 ‘내가 왜 왔을까’ 싶어 화가 났다. TV에서 보던 것과 달라 힘이 들었다. 경치가 좋으면 ‘오길 잘 했다’ 싶다가도, 한 시간 쯤 뒤에 또 화가 났다. 그래도 결과적으로는 좋았다. 정글에서 돌아오는 날이 제일 행복했다”고 말했다.

김병만은 이에 “정글 가기 전부터 이경규 선배님이 오신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부터 힘들었다. 너무 부담스럽지 않고 즐겁게 해드릴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다. 그런데 촬영 중에는 정말 편했다. 그래도 긴장은 되더라. 이경규 선배님이 별을 보면서 ‘와볼만한 곳’이라고 말씀하셨을 때는 뿌듯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병만은 “이경규 선배님이 저희에게 긴장감을 주셔서 피곤함을 느낄 겨를이 없었다. 잠을 안 자서 편수가 많이 나왔을 것”이라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민선홍 PD는 “시청자들에게 다른 그림을 보여주고 싶었다”며 “접점이 없는 카테고리에 있는 인물을 모셔가면 어떨까 생각이 들어 이경규 씨를 섭외하게 됐다. 실제로 섭외까지 3개월가량 걸렸다”고 설명했다.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가 오는 19일 밤 10시 첫선을 보인다. ‘족장’ 김병만을 필두로 유이, 정은지, 강남, 성훈, 이재윤 등이 이경규와 함께 뉴질랜드 북섬의 최남단에서 최북단까지 무려 1천㎞가 넘는 거리를 릴레이로 종단했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