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족 위로하는 문재인 대통령 모습에 수화통역사 눈물

입력:05/18 17:41 수정:05/18 17:58

▲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KBS1 뉴스화면 캡처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 뉴스를 전하던 KBS1의 수화 통역사가 방송 도중 눈물을 훔쳤다.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거행된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1부에서는 5·18민주화운동으로 아버지를 잃은 유가족 김소형(37)씨가 추모글을 낭독하다가 감정에 북받친 듯 울음을 터뜨렸다.


객석에서 이 장면을 보던 문재인 대통령은 눈시울을 붉히다 기념식 무대로 올라가 퇴장하는 김씨를 안아주며 위로했다.


이 광경을 슬픈 표정으로 지켜보던 화면 속 수화통역사는 참았던 눈물을 흘리다가 급히 닦아내는 모습을 보였다. 국민들 역시 받았을 감동을 수화통역사가 눈물을 통해 고스란히 전한 셈이다. 누리꾼들은 “감동적이다”, “나 또한 화면을 보다가 눈물을 흘렸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