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대로 물갈퀴 손 가진 집안, 수술 거부하는 사연

입력:05/17 18:40 수정:05/17 18:40

▲ 뱀신으로 부터 저주를 받아 물갈퀴같은 손가락을 갖게 됐다고 믿는 가족들. (사진=더썬)



선천적인 신체적 결함을 신이 주신 형벌이라 생각하고 묵묵히 감수하고 지내는 이들이 있다.


영국 더썬은 16일(이하 현지시간) 인도 남서부 케랄라주 알레피의 작은 마을에 사는 칸나쑤 일족의 사연을 공개했다.

사연에 따르면, 칸나쑤 가문의 구성원 총 140여명은 모두 물갈퀴 모양의 손가락을 가지고 있다. 손가락 두개가 붙은 경우가 가장 흔하며, 세 개가 붙은 이들도 있다. 이는 손가락들이 오리발처럼 붙어있는 ‘합지증’ 때문이지만 가족들은 붙은 손가락들이 마치 뱀의 머리를 닮았다고 주장하며, 뱀신으로부터 저주 받은 결과라고 믿는다.

▲ 사시(63)의 붙은 손가락은 실제로 뱀을 연상시키기도 한다. (사진=더썬)

▲ 7살 애드베이스도 같은 질환을 갖고 태어났다. (사진=더썬)



그러나 문제는 합지증을 가진 이가 한둘이 아니라는 점이다. 가족의 불행은 약 90년부터 시작돼 지금까지 대대로 이어지고 있고, 최근 태어난 아기조차도 합지증을 갖고 세상 밖에 나왔다. 가족들은 이를 슬퍼하거나 걱정하지 않는다. 오히려 이를 당연한 일로 여기고 있다.

수술로 치료될 수 있는 병임에도 가족들은 수술이 불운을 가져다 주고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느껴 이를 거부하는 중이다.

가족 중 최고령자인 사라슈 칸나쑤(70)는 “옛날에 할아버지가 ‘가까운 이웃이 신성한 숲에서 나무의 일부분을 자른 적이 있다. 그 이후로 우리 집안의 아이들은 물갈퀴 같은 손을 갖고 태어났다’고 말하곤 했다”며 “이는 가문의 일부이기에 지속될 것이다”라고 거절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수술을 하나의 선택지로 생각하지 않는다. 우리의 손가락은 함께 붙어있지만 일상적인 일을 하는데 별다른 문제 없이 지내고 있다”며 “한 친적은 손가락을 바로잡는 수술을 받은 후 청각을 잃었다. 우리는 신을 노하게 하거나 다치게 하면서 그 같은 운명과 마주하고 싶지 않다”고 덧붙였다.

▲ 일상생활에 아무 지장이 없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해 글을 쓰고 있는 중이다. (사진=더썬)

▲ 야채를 자르거나 음식을 하는데도 전혀 불편을 느끼지 못했다는 가족들. (사진=더썬)



다른 가족들 역시, “어떤 불편도 겪어본 적이 없다. 이렇게 태어났기 때문에 오히려 손을 정확하게 사용하는 방법을 배웠다”고 동조했다.


매년 뱀신을 달래기 위해 신이 살고 있다고 믿는 성스러운 숲에서 종교 행사를 준비하는 가족들. 이들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결함이 있는 손가락을 가지고 세상에 나와 어떤 근심거리도 없었던 건 다 신을 숭배한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평범한 삶을 살아갈 것”이라는 답변을 남겼다.

▲ 많은 이웃들이 손을 정상으로 되돌려야한다고 완곡하게 말해도 수술을 받으면 무언가 나쁜 일이 생길것만 같다는 칸나쑤 가문. (사진=더썬)



사진=더썬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