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속에 산 채로 묻혀 있던 신생아 살린 개

입력:05/16 17:18 수정:05/16 17:46

사진설명보기



용감무쌍한 개 한 마리가 불모지에 산 채로 매장된 갓난 사내아이를 구해냈다.


중국 동영상 공유 사이트 피어 비디오는 12일(현지시간) 놀라운 후각으로 땅 속에 묻힌 신생아를 살려낸 개의 무용담을 소개했다.

그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6일 중국 남서부 충칭시 장진구에서 발생했다.

개 주인인 양 지아리는 집 밖으로 날쌔게 뛰쳐나간 개의 행방이 묘연해서 걱정 되는 마음에 그를 찾아나섰고, 마을을 헤맨 끝에 마침내 외진 덤불 솦에서 개를 발견했다.

사진설명보기



그런데 개의 행동이 지나치리만큼 이상했다. 미친 듯이 흙을 파헤치고 있었던 것이다. 양 씨는 개가 있는 곳으로 가까이 다가갔고, 개가 판 구덩이 속을 보고 깜짝 놀랐다. 태어난지 한 달 가량된 갓난아이가 흰 천에 둘러싸인 채 울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녀는 놀란 마음을 추스르기도 전에 즉시 아기를 안고 인근 병원으로 달려갔다.

사진설명보기



의사 안웨는 “아기가 병원으로 왔을때, 체온이 낮았고, 심장 박동수도 현저하게 느렸다. 입 안은 진흙으로 가득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현지언론은 아이가 이후에 장진구의 종합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보도했고, 리펑 의사의 소견을 통해 “생명에 지장은 없지만 건강을 완전히 회복하는데는 다소 시간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가족들이 아이를 죽은 것으로 잘못 생각해 묻은 것으로 보고, 이들을 추척중이다.

사진설명보기



사진=피어비디오

안정은 기자 netineri@seoul.co.kr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