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사에 직접 전화 “전북 현안 챙기겠다”

잼버리대회 유치 협력 지시 약속, 10분간 통화… 지지 감사인사도

입력:05/15 22:58 수정:05/16 02:25

문재인 대통령이 송하진 전북지사에게 지역 현안을 적극 챙기겠다고 약속해 전북도가 한층 고무된 분위기다. 송 지사는 15일 “어제 오전에 문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전화가 와서 10여분간 통화했다”면서 “문 대통령이 ‘전북도민의 지지에 고맙고, 소외된 전북을 챙기겠다’고 말씀하셨다”고 밝혔다.

송 지사는 문 대통령이 비서진을 거치지 않고 휴대전화로 직접 전화를 걸어와 “예산, 인사, 정책은 물론 시급한 현안을 챙기겠다”고 거듭 약속했다고 전했다.

특히 송 지사로부터 전북도가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2023 세계잼버리대회 새만금 유치’ 과정을 설명듣고 “회원국에 대통령 친서를 보내는 것과 외교부, 문화체육괸광부, 여성가족부 등 각 부처가 유기적으로 협력할 것을 공식 지시하겠다는 말씀도 있었다”고 말했다.

2023년 잼버리대회 국내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된 전북은 폴란드와 경합을 벌이고 있으며, 올해 8월 아제르바이잔에서 열리는 제41회 세계스카우트연맹 총회에서 개최지가 결정된다.

송 지사는 “예고 없이 대통령의 전화를 받고 순간 당황하기도 했지만. 여당이 좋다는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