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위 걷는 기적 재현하려다 악어에 먹힌 목사

입력:05/15 11:15 수정:05/15 11:15

▲ 악어에게까지 간절한 기도가 미치지는 못했다. (사진=포토리아)



성경 마태복음을 보면 예수는 갈릴리 호수 위를 걷는 '기적'을 행한다. 사람이라면 누구도 실제로 물 위를 걷지 못한다. 그렇기 때문에 그 행위를 일컬어 '기적'이라는 표현을 쓴 것이다.


예수 존재의 남다름에 대한 상징적인 표현으로 이해되는 그 성경 속 구절은 훗날 어리석은 한 목사에게는 돌이킬 수 없는 심각한 문제로 다가오고 말았다.

14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언론 헤럴드 짐바브웨와 데일리포스트 나이지리아는 짐바브웨의 한 교회 목사가 저지른 심각한 잘못과 그로 인한 끔찍한 결과를 보도했다.

지난 13일 오전 조나단 음테트와 목사는 악어들이 득시글거려 '악어강'으로 통하는 곳으로 자신의 신도들을 데리고 갔다. 그리고 거기에서 성서의 기적을 재현해보겠다고 큰소리쳤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음테트와 목사는 강물을 헤치고 약 30m 정도 걸어가던 중, 수면 위를 걷는 시도를 하기도 전에 갑자기 나타난 악어 3마리에 의해 공격당했고, 물 속으로 가라앉고 말았다.

그의 신도였던 데코 은코시는 "그는 지난 주말 우리에게 믿음에 대해 설교하면서 우리에게 그가 갖고 있는 믿음을 우리에게 직접 보여주겠다고 말했다"면서 "하지만 결국 그는 3마리의 거대한 악어에 의해 불과 2~3분 사이에 피해를 당했고, 시간이 한참 지나 그의 샌달과 속옷만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그는 "음테트와 목사는 일주일 내내 단식하면서 간절하게 기도했음에도 불구하고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신고를 받은 긴급구조팀이 30분 만에 출동했지만, 목사는 이미 숨지고 난 뒤였다.

박록삼 기자 youngtan@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