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쌍둥이 동생이 내 몸 안에서 자란다!…‘배니싱 트윈’ 예고편

입력:05/15 14:49 수정:05/15 14:54

▲ 영화 ‘배니싱 트윈’ 예고편의 한 장면.
무브먼트 픽쳐스 제공.


영화 ‘배니싱 트윈’ 예고편이 공개됐다.

‘배니싱 트윈’은 임신한 채 자살을 선택한 어머니의 뱃속에서 목숨을 건진 ‘헬렌’이 교통사고를 당하면서 알게 되는 공포를 그렸다.

예고편은 ‘배니싱 트윈 (쌍둥이 소실)’이라는 의학 용어를 설명하는 자막으로 시작한다. 원치 않은 임신으로 자책하다가 자살을 선택한 엄마의 몸에서 기적적으로 태어난 헬렌은 열심히 자신 몫의 생을 살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헬렌은 교통사고를 당하게 되고 이후 육체적으로, 또 정신적으로 변화를 느끼기 시작한다.

영화는 헬렌의 몸속에서 쌍둥이 동생의 육체가 기이한 형태로 자라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공포를 감각적으로 보여준다.


배니싱 트윈 증후군의 경우, 임신 초기 쌍둥이 중 하나가 다양한 이유로 소실되면서 모체에 흡수되거나 배출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간혹 다른 쌍둥이의 몸에 흡수된 채 기형적인 몸을 이루거나 정신적인 문제를 일으킨다는 특수 사례가 보고되는 것으로 전해진다.

캐나다의 프로듀서이자 감독 ‘코디 칼라한’은 의학계에 보고된 배니싱 트윈 증후군의 독특한 사례를 조사해 직접 시나리오를 작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배급사 측은 “‘배니싱 트윈’은 주인공 헬렌이 감당할 수 없는 엄청난 공포에 직면하면서 스스로 파괴하는 과정을 긴장감 있게 그린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영화 ‘배니싱 트윈’은 오는 5월 18일, IPTV와 디지털 케이블 VOD 등을 통해 공개된다. 청소년 관람불가. 88분.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