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수가 선보인 ‘직장상사 떼어내는 메이크업’

입력:05/14 13:42 수정:05/14 13:42

개그맨 겸 뷰티크리에이터 김기수가 ‘사회와 멀어지는 권고사직 메이크업’을 선보였다.

13일 방송된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는 메이크업을 주제로 개인방송을 진행하는 김기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기수는 “내가 마음에 안드는 사람들이 나를 귀찮게 할 때 할 수 있는 메이크업”이라며 일명 ‘권고사직 메이크업’을 시작했다.

김기수는 섀도우로 팔자주름과 기미를 그린 후 컨실러를 이용해 눈을 좁아보이게 만들었다. 이어 김기수는 “부장님 접니다”라며 연기를 하면서도 화면에 비친 자신의 모습에 한숨을 쉬거나 고개를 돌리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그는 “기존 메이크업의 반대로만 하면 된다”라면서 “눈썹을 짙게 그렸다면, 이번에는 반대로 옅게 그리면 된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의 주문이 빗발쳤고, 김기수는 거침없는 손놀림으로 메이크업을 마무리했다.


김기수의 메이크업을 본 네티즌들은 “부장님이 이제 그만 두라고 할 것 같다”며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고, 김기수는 “퇴사할게요. 먼저 퇴근하겠습니다”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사진=네이버TV캐스트 ‘마이 리틀 텔레비전’ 캡처

연예팀 seoulen@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