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위자료 6567억 원 받은 주부...법정 역사상 최대

입력:05/13 14:34 수정:05/13 14:34



억만장자 남편이 이혼하는 아내에게 위자료 4억 5300만 파운드, 한화로 약 6567억 원을 지급하라는 영국 법원이 판결이 떨어졌다.


BBC 등 영국 현지 언론의 11일자 보도에 따르면 전 석유·가스 무역업을 하는 러시아 출신의 남편(61)과 동유럽 출신의 아내(41)는 1989년 처음 만난 뒤 영국에서 정착해 생활해왔다.

아내는 두 아들을 키우며 가정주부로 지내다 2000년 영국 시민권을 취득했는데, 두 사람 사이에 불화가 시작되면서 결국 이혼소송에 이르게 됐다.

아내는 남편이 자신과의 결혼생활 중 형성한 자산이 10억 파운드(한화 약 1조 4500억 원)에 이른다며, 남편이 자신에게 거액의 이혼 합의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남편은 법정에서 자신이 결혼 전부터 부유했으며 가족의 자산이 자신의 현재 자산을 형성하는데 가장 특별한 공을 세웠다고 반박했다.

영국 법원은 아내의 손을 들어줬다. 법원은 남편과 아내가 “공평하게 기여했다”고 판단했고, 남편이 아내에게 부부의 자산 중 41.5%에 달하는 4억 5300만 파운드를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이는 영국 법원 역사상 가장 큰 이혼 합의금 판결로 알려졌다.

남편은 이와 같은 판결이 나기 직전, 더 이상 법적 다툼은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지만 정확한 사유는 설명하지 않았다.


이번 판결은 영국 법원이 이혼 소송 시 재산 분할에 있어서 경제적으로 취약한 배우자에게 너그러움을 보이는 경향을 반영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