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잼 사이언스] 화상 피부 한 방에 살리는 스킨건… 줄기세포 뿌리자 6일 만에 새살 ‘쑥쑥’

줄기세포 이식 신기술 미국서 개발

입력:05/12 22:22 수정:05/13 00:27

화상 환자를 위한 획기적인 치료법이 미국에서 개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 뜨거운 물에 왼쪽 어깨부터 팔꿈치까지 심한 화상을 입은 43세 남성 환자의 치료 전후 모습.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지난 7일(현지시간) 화상 중환자에게 정상 피부를 이식하는 기존 방법 대신 환부에 줄기세포를 뿌리는 방식의 새로운 치료법을 소개했다. 환부 감염을 막고 회복 기간을 단기간으로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일반적으로 화상에 의한 피부 재생 치료의 경우 최소 몇 달 이상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스킨건’으로 불리는 이 신기술을 개발한 미국 기업 레노바케어의 토머스 볼드 최고경영자(CEO)는 “이 기술은 기존 이식 수술처럼 통증이 심하지 않으며 재생된 피부는 원래의 피부처럼 보이고 느껴지며 기능 또한 완벽하다”고 설명했다.

치료 과정을 살펴보면 먼저 정상 피부에서 우표 크기의 작은 부분을 떼어내 거기서 줄기세포를 분리하고 환부에 뿌릴 용액에 넣는 과정이 필요하다. 이는 단 90분밖에 걸리지 않는다. 이후 줄기세포가 든 용액을 상처 부위에 뿌리는 것이다.

이들이 치료한 첫 번째 사례에서 43세 남성 환자는 뜨거운 물에 의해 왼쪽 어깨부터 팔꿈치까지 심한 화상을 입었다. 연구자들은 환자의 몸에서 채취한 줄기세포 약 1700만개를 환부에 뿌렸다. 그러자 6일 안에 상처 전체에서 새로운 피부가 재생됐고 환자는 퇴원해 통원 치료할 수 있었다. 그리고 이 환자는 6주 안에 피부의 모든 운동 기능도 회복했다.

또 다른 사례에서 35세 남성 환자는 전기가 흐르는 전선을 건드려 신체 3분의1에 감전 화상이 있었다. 의료진은 이 환자의 정상 피부에서 스마트폰보다 작은 피부를 떼어냈고 약 2400만개의 줄기세포를 채취하는 것으로 치료를 진행했다.

그러자 4일 뒤 환자의 양팔과 가슴 등 가장 덜 심한 화상 부위에서 얇은 피부층이 재생하기 시작했다. 20일 뒤에는 치료를 받은 모든 부위가 완전히 회복될 수 있었다.

볼드 CEO는 “스킨건 방식은 치료 첫날부터 상처 전체에 새로운 피부가 골고루 형성돼 기존 방식보다 회복이 훨씬 빠르고 흉터도 거의 남지 않는다”면서 “지금까지 60명이 넘는 환자가 이 방식으로 치료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영국 버밍엄 퀸엘리자베스병원의 화상 치료 전문가인 스티븐 제프리 교수는 “스킨건과 같은 치료법은 광범위한 화상을 치료하는 방식을 완전히 바꿔 놓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줄기세포 치료법은 감염으로 인한 사망 위험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레노바케어는 이 기술을 일반 병원에서 사용하기 위해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승인 신청을 냈으며, 이후 유럽에서도 비슷한 승인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