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유승민…“후보들 중 유일”

입력:05/10 16:34 수정:05/10 16:34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가 제19대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해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했다. 유 후보는 같이 대선 레이스를 벌였던 후보들 중 유일하게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10일 정오 국회 로텐더홀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에게 취임선서를 하고 임기 5년의 제19대 대통령에 공식 취임했다.

▲ 문재인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유승민
사진=연합뉴스TV 캡처

이 자리에는 유 후보도 참석해 문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했다. 그는 차분하고 담담한 표정으로 자리를 지켰다.

취임사에서 문 대통령은 “함께 선거를 치른 후보들께 감사의 말씀과 함께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며 “이번 선거에는 승자도 패자도 없다. 우리는 새로운 대한민국을 함께 이끌어갈 동반자”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치열했던 경쟁의 순간을 뒤로하고 함께 손을 맞잡고 앞으로 전진해야한다”며 통합을 강조했다.

한편 유 후보는 전날 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사실을 전하면서 “문 후보를 지지하지 않은 국민의 목소리도 겸허하게 경청하는 대통령이 되어 주시길 당부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이날 오후 11시 30분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까 문 후보와 전화(통화를) 나누고 축하드렸다. 안보도 경제도 공동체도 너무나 어려운 이 시기에 국민의 행복과 국가 명운이 걸린 대통령의 무거운 책임을 다해줄 것을 말씀드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유 후보는 “이제 우리는 모두 다시 하나가 돼야 하고, 이 나라와 국민을 지키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후보는 대선에서 220만 8771표를 받아 지지율 6.8%로 4위를 기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