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민정 “힘들지 않았다면 거짓말…그러나 다시 돌아가도 문재인”

입력:05/10 08:33 수정:05/10 08:33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이 대선 기간 소회를 밝혔다.


대선 당일인 9일 고 대변인은 자신의 SNS에 “문재인 후보를 돕기 위해 인생을 걸었던 첫날의 사진”이라며 한 장의 흑백 사진을 올렸다.

▲ 고민정 “힘들지 않았다면 거짓말…그러나 다시 돌아가도 문재인”
사진=고민정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고 대변인은 지난 넉달간의 소회를 풀어놨다. 그는 “선거운동이 막 시작됐을 때에는 심장이 쿵쾅거렸는데...지금은 정신없이 달려온 지난 넉달을 되짚어 보게 되네요. 잘 한 선택이었나, 지금 그때의 선택을 후회하지는 않나, 실망했던 일들은 없었나...”라고 적었다.

고 대변인은 “힘들지 않다고 하면 거짓말” 이라면서도 “무척 행복했던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 참 신기합니다. 지난 시간들이 제겐 무척이나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라며 “그 얘기는 문재인이란 사람을 가까이에서 보면 볼수록, 얘기를 나누면 나눌수록 참 멋진사람이란 생각이 강해졌단 뜻”이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을 일컬어 “우리 아이들이 해맑게 웃으며 대통령 할아버지 하면서 안길 수 있는 사람, 청년들에게 자신을 딛고 일어서라고 기꺼이 몸을 바칠 사람, 단 한사람의 목숨도 허투루 여기지 않으며 함께 슬퍼할 줄 아는 사람, 어르신들께 진심을 담아 예의를 갖출 줄 아는 사람, 한 나라의 지도자로서 국민인 우리들의 자존심을 지켜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 사진을 찍었던 그 날로 다시 돌아간다 해도 저의 선택은 문재인이었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끝으로 고 대변인은 “2017년 새로운 대한민국의 시작은 여러분의 손끝에서 탄생될 것입니다. 여러분의 간절함이 모여 거대한 바다가 되고 끝없는 평야를 이룰 것입니다”라며 “그렇게 우리의 나라. 나의 나라. 자랑스런 대한민국은 탄생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의 힘으로!”라고 적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김용덕)는 10일 오전 8시 전체 위원회의를 열어 제19대 대선 개표결과에 따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대통령 당선인으로 공식 확정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