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10일 새벽 2시 37분 제19대 대통령 당선 ‘확정’

입력:05/10 02:46 수정:05/10 02:53

▲ 문재인 “통합 대통령이 되겠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제19대 대통령 당선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문 후보가 “내일부터 저는 국민 모두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연합뉴스

개표 초반부터 대통령 당선이 확실시됐던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제19대 대통령 당선을 확정지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개표가 약 87% 완료된 10일 오전 2시 37분 문 후보가 40.23%의 득표율로 대통령 당선이 확정됐다.

문 후보의 득표 수는 1143만 8898만표로, 득표율 2위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가 남은 미개표 426만 4586표를 모두 받아도 문 후보를 넘어서지 못한다.

앞서 당선이 확실시됐던 문 후보는 전날 밤 11시 45분쯤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 도착해 “정의로운 나라, 통합의 나라,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 함께 해 주신 위대한 국민들의 위대한 승리”라면서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분들도 섬기는 통합 대통령이 되겠다. 국민들의 간절한 소망과 염원, 결코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