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한국당 복원 만족” 安 “미래로 나가길”

입력:05/10 02:50 수정:05/10 04:14

洪·安 “선거 결과 수용” 승복
劉 “국민 덕분에 끝까지 왔다”
沈 “정의당 새로운 도약 계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는 9일 “선거 결과를 수용하고 한국당을 복원하는 데 만족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밤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투표 종료 직후 발표된 KBS·MBC·SBS 지상파 3사 공동 출구조사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이어 2위에 그친 결과와 관련, “출구조사가 사실이라면 한국당을 복원하는 데 만족하겠다”고 말했다. 출구조사 결과 문 당선인이 압도적인 표 차이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밤 10시 30분쯤 선관위의 개표율이 10%에도 미치지 못한 시점이었지만 후보들은 일찌감치 패배를 인정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국민의당 선거 종합상황실이 마련된 국회 헌정기념관을 찾아 “겸허하게 받아들이겠다”면서 “변화의 열망에 부응하기에는 많이 부족했다. 대한민국이 새로운 대통령과 함께 미래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변화와 미래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이날 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힘들고 때로는 외로운 선거였지만 제가 지칠 때마다 저를 지켜주신 국민들 덕분에 흔들리지 않고 끝까지 올 수 있었다”면서 “무엇보다 제가 추구하는 개혁보수의 길에 공감해 주신 덕에 바른정당과 저는 새 희망의 씨앗을 심을 수 있었다. 우리가 왜 정치를 하는지, 정치의 본질을 늘 마음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정의당 개표상황실에서 “이번 선거는 우리 정의당의 새로운 도약의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국민 여러분의 새로운 대한민국에 대한 열망을 받아안아 우리 정의당이 또다시 출발하겠다”고 말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