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양지에서 멋진 ‘헤나 타투’? 주의해야 하는 이유

입력:05/04 15:33 수정:05/04 15:33

▲ 왼쪽은 아카스의 엄마 웬디, 오른쪽은 헤나 타투 부작용을 겪고 있는 아카스

▲ 왼쪽은 헤나타투 받은 직후, 오른쪽은 부작용은 현재 모습



휴양지에서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저렴한 헤나 타투(문신)를 했다가 심각한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는 여성의 사례가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터키에 사는 영국 출신의 소피 아키스(22)와 남편, 그리고 어머니 등 일가족은 최근 모로코 남서부에 있는 아가디르로 가족 여행을 떠났다가 헤나 타투 가게에 들렀다.

반영구 문신으로도 알려져 있는 헤나 타투는 천연 염색제로 알려진 헤나를 물과 섞어 독특한 무늬를 그려내는 것을 말한다. 지속기간이 약 3주 정도로, 평소 타투를 부담스러워하는 사람들도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여행객들의 선호도가 높다.

아키스 역시 아가디르에서 4파운드(약 6000원) 짜리 헤나 타투를 하기로 결심하고, 도착 첫 날 테스트 삼아 손등에 먼저 타투를 받았다.

하지만 불과 몇 시간이 지나지 않아 문제가 발생했다. 손등이 빨갛게 부어오르고 물집이 잡히기 시작한 것. 아키스의 손은 헤나 타투를 하기 이전의 모습을 떠올리기 어려울 정도로 완전히 변해 있었다. 타투를 씻어낸 자리는 마치 화상을 입은 것처럼 피부결도 완전히 달라졌다.

결국 아키스 일행은 다음날 곧바로 집이 있는 터키로 돌아와 피부과를 찾았다. 현지 의료진은 아키스의 피부가 헤나 염료에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면서 발생한 부작용이라고 진단했으며, 아키스는 여전히 통증을 호소하며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영국피부재단(British Skin Foundation)은 다가올 휴가철에 앞서 ‘블랙 헤나 피하기’(#AvoidBlackHenna) 운동을 펼치고 있다. 피부 전문가들은 반영구 타투가 피부 통증과 염증, 따가움과 발진은 물론이고 심하면 화상에 이르는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천연 헤나가 아닌 인증되지 않은 저가의 재료로 만든 헤나로 타투를 그리거나, 염색제 자체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체질, 위생적이지 않은 도구의 사용 등이 부작용의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