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세월호 참사 1115일… 선생님의 희생은 아직도 ‘비정규직’입니다

입력:05/04 10:26 수정:05/04 10:43

2014년 4월 16일, 세월호가 침몰한 ‘그날’ 이후 1115일이 지났습니다. 세월호는 3년 만에 뭍으로 나왔고, 미수습자 수색을 위한 작업은 차분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참사 당시 희생된 단원고 기간제 선생님 2명의 순직 문제는 여전히 제자리걸음입니다. 정교사와 기간제라는 신분의 차이에 따라 다르게 평가되고 있는 선생님들의 희생. 살아서도, 죽어서도 여전히 차별받고 있는 고(故)김초원·이지혜 선생님의 이야기입니다.

기획·제작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