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배치에 주민들 통곡하는데···웃으며 영상 찍은 미군

입력:04/27 16:11 수정:04/27 16:11

▲ 웃으며 휴대전화 촬영하는 미군
주한미군이 26일 새벽을 틈타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에 사드 부품들을 기습적으로 배치해 성주군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그런데 사드 배치를 막으려는 주민들을 휴대전화로 촬영하며 웃는 미군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됐다. 유튜브 동영상 ‘영상 찍으며 웃는 미군, 통곡하는 소성리 할매’ 화면 캡처

주한미군이 26일 새벽을 틈타 경북 성주군 성주골프장에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부품들을 기습적으로 배치해 성주군 주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그런데 사드 배치를 막으려는 주민들을 휴대전화로 촬영하며 웃는 미군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이 공개돼 주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사드 저지 소성리 종합상황실’은 27일 유튜브에 ‘영상 찍으며 웃는 미군, 통곡하는 소성리 할매’이라는 제목의 3분 24초짜리 동영상(아래)을 올렸다. 영상은 지난 26일 새벽 6시 50분쯤 주한미군이 트레일러와 트럭에 사드 핵심 부품을 싣고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 성주골프장에 진입하는 장면을 찍은 것이다.

앞서 경찰은 전날 오전 0시쯤 경력 8000여명을 동원해 소성리 마을회관 앞 성주골프장으로 통하는 지방도 905호 등을 모두 통제했다. 성주군 주민 등 200여명은 마을회관 앞에 모여들어 경찰과 대치했다. 경력 배치로 주민들은 도로 밖으로 밀려나 있고, 주한미군의 트레일러와 트럭이 줄지어 성주골프장에 올라갔다.



(출처 : 유튜브 ‘소성리 종합상황실’)

동영상에는 주민들이 “경찰이 이러면 안 돼”, “여기가 지금 대한민국이야, 미국이야”라고 소리치는 모습이 찍혔다. “사람 다쳐요”, “밀면 안돼”라는 등의 주민들의 다급한 목소리도 나온다.

그런데 동영상 1분 36초 쯤에 트럭 조수석에 탄 미군이 웃으면서 휴대전화로 주민들을 촬영하며 지나가는 장면이 나온다. 이 동영상을 본 주민들은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임순분 소성리 부녀회장은 전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사드 장비를 옮기는) 차에 타고 있던 미군이 주민들을 향해서 씩 웃음을 지었다. 우릴 비웃는 것 같았다”고 심경을 전했다.

그동안 국방부는 성주골프장을 미국 측에 공여하는 협의가 종료되면 환경영향평가와 시설공사 등을 거쳐 사드 장비가 배치될 것이란 뜻을 밝혀온 터라 성주군 주민들의 배신감은 극에 달한 상태다. 전날 사드 장비는 환경영향평가와 시설공사 등의 과정을 전혀 밟지 않고 배치됐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