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덜란드 축구 구장서 자욱한 검은 연기, 도대체 왜?

입력:04/25 17:36 수정:04/25 17:39

 1/7 


‘경기장 안전불감증 논란’

지난 23일 네덜란드 아인트호벤 홈구장 필립스 스타디옹에서 열린 PSV 아인트호벤 대 아약스 암스테르담 축구 중 팬들이 터트린 연막탄으로 인해 경기가 중단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PSV와 라이벌 아약스와의 후반전 경기. 일부 팬들이 던진 연막탄이 터지면서 연기가 나기 시작했고 경기장은 금세 시커먼 연기로 가득 찼다. 관중석을 뒤덮은 검은 연기로 케빈 블롬 주심은 경기를 중단시켰다.

몇 분 뒤, 연기가 사라지고 중단된 경기는 다시 시작됐지만 연막탄 연기로 인해 10명의 관중과 4명의 안전요원이 호흡기에 문제가 생겨 응급치료를 받았다.



이날 경기는 PSV 위르겐 로카디아 선수의 전반 25분 골로 아약스를 상대로 1대 0 승리를 거뒀다.

24일 스타드 조프로이 귀샤르 구장에서 열린 프랑스 리그1. 관중없이 치러진 생테티엔 대 렌의 경기에서 전반 16분, 1천여 명의 생테티엔 팬들이 경기장 담장을 넘어 스탠드로 진입해 홍염을 터트려 경기가 중단됐다. 또한 지난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FA컵’ 32강 4라운드 FC서울 대 FC안양의 경기 중 FC안양 서포터들이 홍염 103개를 터트려 논란이 된 바 있다.

사진·영상= DonQuijoteTV youtube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