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봄꽂 라이딩… 지금 그러고 자전거를 타겠다고?

입력:04/22 10:07 수정:04/22 10:07

봄꽃이 활짝 핀 거리를 자전거로 쌩쌩 달리면 스트레스도 함께 날아가는 기분입니다. 옷차림이 가벼워진 요즘, 도로 곳곳에는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도 부쩍 늘었습니다. 하지만 술을 마시고 페달을 밟거나, 안전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채 도로를 쌩쌩 달리는 자전거족들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자전거 이용 인구 1300만명 시대, 안전 의식은 헛바퀴질 하고 있습니다.

기획·제작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