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얼간이’ 대통령을 바란다/최광숙 논설위원

입력:04/21 17:52 수정:04/22 00:46

사진설명보기

지금 우리나라는 집으로 치면 폭삭 무너지기 일보 직전이다. 유례없는 안보·경제 동시 위기에도 국정운영 시스템은 먹통이다. 차기 대통령은 여기저기 균열이 생겨 다 쓰러져 가는 집을 고칠 유능한 인부들을 구해야 한다. 아무리 뛰어난 목수라도 혼자 집을 고칠 수 없듯 대통령도 혼자 나라를 떠맡을 수는 없다. 여소야대 정국이라 국정운영은 더욱 험난할 것이다.

우리가 처한 위기 상황은 내 편 네 편 가려 사람을 쓸 만큼 한가하지 않다. 대선 후보들이 강조하는 통합의 메시지는 인사(人事)에서 가장 잘 드러난다. “함께하지 않아도 신망 있다면 국무총리로”(문재인), “집권하면 대탕평 인사”(안철수)를 외치는 것은 그런 점에서 다행스럽다. 하지만 이런 발언이 단순히 선거 전략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하기 어렵다.

우리 정치사를 보면 인사는 승자의 ‘전리품’이다. 대선 때 후보자들 주변에 사람들이 불나방처럼 몰려드는 것은 겉으로는 그럴듯한 명분으로 포장해도 들여다보면 대선 승리의 ‘전리품’을 차지하려는 것이다. 집권 세력 내부에서 벌어지는 파워 게임도 대부분 자리다툼에서 시작된다. 이명박 정부 초기 한 인사가 자기 사람을 챙기겠다며 “전리품은 나눠 먹어야죠”라며 실세에게 대들었다가 대통령 눈 밖에 났다는 얘기가 들렸다. 누가 차기 대통령이 돼도 사정은 비슷할 것이다.

벌써 모 후보 캠프의 경우 장관 후보 3배수 리스트가 만들어졌느니, 청와대의 수석·비서관은 물론 행정관 후보들까지 차고 넘친다는 얘기가 나돈다. 박근혜 정부의 일부 장·차관까지 염치도 없이 다음 정부에서 또 한자리하겠다며 유력 주자들의 캠프에 줄을 대고 있다고 한다. 고급 정보를 들고 각 캠프를 드나든다는 소문이 파다한 정부 부처의 실·국장들을 대상으로 최근 공직기강 점검까지 했을 정도로 지금 여의도나 공직사회는 대선후 단행될 인사에 온통 정신이 팔려 있다.

이번에도 논공행상이나 나눠 먹기식 인사로 차기 내각을 꾸리면 나라의 운명은 한 치 앞을 예측하기 힘들게 될 것이다. 국내외의 엄중한 상황과 여소야대 국회를 직시한다면 대선 후 첫 내각은 통합의 정신을 바탕으로 철저한 능력 위주의 인사가 돼야 한다.

자신을 ‘얼간이’로 부른 정적까지 끌어안았던 에이브러햄 링컨 전 미국 대통령의 포용과 통합의 인사가 좋은 본보기다. 링컨은 남북전쟁 전후 혼란스런 정국에서 공화당 내 라이벌은 물론 반대 진영인 민주당 인사까지 장관으로 임명했다.

잘나가던 변호사이던 에드윈 스탠턴은 시골 변호사 링컨을 두고 “저런 얼간이 같은 놈과는 절대 상종하지 않을 거야”라고 모욕하곤 했다. 링컨이 “이런 비정한 대우는 받아 본 적이 없다”고 했을 정도다. 링컨이 대통령이 된 이후에도 “불쌍한 바보”라고 부르며 “링컨은 정부를 이끌어 갈 능력이 없다. 독재자에 의해 쫓겨나야 한다”는 막말까지 했다. 하지만 링컨은 민주당 출신인 그를 전쟁장관에 임명했다. 링컨은 한 친구에게 “나는 내 자존심을 모두 굽히기로 했다”고 말했다. 스탠턴 입각 후 골칫거리였던 군의 기강이 잡혔다.

링컨은 공화당 대선 후보 경쟁자였던 새먼 체이스도 재무장관에 앉혔다. 하지만 체이스는 링컨에게 고마워하기는커녕 앞에서는 친구인 척했지만, 뒤로는 욕을 하고 다녔다. 하지만 링컨은 “어떤 사람이 자신의 일을 잘하면 나는 그 사람이 그 일을 하도록 놔두겠다. 나를 공격하는 건 눈감아 주겠다”고 말했다.

우리로 보면 하나같이 대통령의 심기를 건드리는 ‘괘씸죄’에 걸릴 행동들이다. 그런데도 링컨은 그들을 내치지 않았다. 링컨의 인사 기준은 오로지 그 자리에 걸맞은 능력을 갖췄는가였다. 위기에 처한 나라의 키를 잡은 링컨은 미국의 미래가 자신의 선택에 달렸음을 절감했다. 그래서 나라를 살릴 수 있다면 ‘얼간이’, ‘바보’ 같은 소리를 들어도 참았던 것이다.

포용과 통합, 말로만 되는게 아니다. 진정으로 위기의 대한민국을 구하고자 한다면 충성스러운 내 사람이 아니어도 능력만 있다면 장관 자리를 기꺼이 내줄 수 있어야 한다. 링컨 같은 ‘얼간이 대통령’을 바라는 것은 지나친 욕심인가.

bori@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