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인 뿌리·민주주의 창시자 시오노 나나미가 본 ‘그리스인’

입력:04/21 17:58 수정:04/22 01:20

그리스인 이야기 1/시오노 나나미 지음/이경덕 옮김 살림/420쪽/1만 8000원
동양인에게 그리스와 로마는 실과 바늘처럼 따라다니는 묶음이 아닐까. 처음 접하는 서양 신화가 그리스 로마 신화인 것처럼 말이다. ‘로마인 이야기’로 유명한 세계적 역사 저술가 시오노 나나미가 이미 썼을 것 같다는 착각이 들기도 하는데, 신작이 바로 ‘그리스인 이야기’라니 흥미롭다. 아예 다루지 않았던 것은 아니다. ‘로마인 이야기’ 첫 권에서 50여쪽에 걸쳐 서술했다. 그리고 이것을 지금 시점에서 단행본 3권 분량으로 확장했다. 저자는 자신의 저작에서 그리스를 홀대한 게 아니냐는 반성과 함께 로마인을 상대로 여기지 않았던 그리스인에 관해 쓰고 싶다는 열망이 들었다고 설명한다.

또 최근 더 자주 들려오는 민주주의란 도대체 무엇인지에 대한 논란이 민주주의의 창시자들을 찾게 했다고 덧붙였다. 기실 독자 대부분은 고대 그리스를 어느 정도 알고 있을 것이다. 그래도 시오노 나나미가 그려내는 풍경은 조금 색다르지 않을까.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