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사드·美 보호무역에도 수출 6개월 연속 증가 전망

이달 20일간 수출 작년보다 28.4% 늘어

입력:04/21 18:20 수정:04/22 02:11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과 미국의 보호무역주의 강화 속에서도 수출이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20일까지 수출액은 304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8.4% 증가했다. 이달 말까지 이 추세가 이어지면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연속 수출 증가를 기록한다.

지난 1~20일 일평균 수출액은 19억 6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20.1% 늘었다. 품목별로는 선박이 1년 전보다 131.7% 증가했다. 반도체가 52.6%, 승용차가 25.8%, 석유제품이 19.1% 늘었다. 반면 자동차부품과 가전제품은 각각 0.2%, 1.6% 줄었다. 국가별로는 유럽연합(EU)으로의 수출이 지난해보다 두 배 증가했다. 이어 베트남(67.2%), 중국(13.9%), 미국(13.4%) 수출이 늘었다. 다만 이달 초순보다 중순(11~20일)에 수출 증가 폭이 크게 늘어난 데에는 선박 수출 호조로 인한 일시적인 효과로 보인다. 이달 1~10일 수출 증가율은 6.1%였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해양플랜트에 들어가는 철 구조물과 선박 수출이 많이 늘었고, 반도체와 석유제품, 석유화학제품의 수출 단가가 올랐다”고 말했다.

이달 수입액은 254억 달러로 1년 전보다 16.4% 증가했다. 무역수지는 현재 50억 달러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세종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