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챔프전 ‘매치업 빅뱅’ 개봉박두

KGC인삼공사 vs 삼성 오늘 1차전 대결

입력:04/21 23:06 수정:04/22 02:20

사이먼-라틀리프 등 포지션별 활약 기대
역대 챔피언결정전 중 가장 볼만한 매치업이 성사됐다.

22일 개막하는 KGC인삼공사와 삼성의 프로농구 챔프전은 어느 포지션 하나 놓칠 수 없는 매치업들로 가득하다.

데이비드 사이먼(인삼공사)은 정규리그 평균 22.9득점 9.8리바운드 2.1블록으로 활약하더니 모비스와의 4강 플레이오프(PO)에서는 31.7득점 12.3리바운드 3블록으로 위용을 뽐냈다. 3점슛 능력도 있어 삼성 수비를 애먹일 것이다.

리카르도 라틀리프(삼성)는 정규리그 23.6득점 13.2리바운드에 35경기 연속 더블더블을 기록하더니 PO 10경기 평균 37분27초로 거의 풀타임을 뛰며 28득점 15.8리바운드로 괴력을 뽐냈다. 골밑 해결능력이 최고이며 더블팀에 몰렸을 때 동료를 잘 찾아낸다. 육상 선수 못잖은 속공능력도 갖췄다. 골밑과 외곽 능력을 고루 갖춘 둘의 대결은 시리즈 판도를 좌우할 수도 있어 주목된다.

국내 빅맨의 역할도 중요한데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오세근(인삼공사)이 풀타임 나설 각오다. 삼성에선 1, 4쿼터 때 김준일, 2, 3쿼터엔 마이클 크레익이 번갈아 오세근과 맞설 태세다.

걸핏하면 몸싸움을 벌이는 리그 최고의 수비수 양희종(인삼공사)과 파괴력을 자랑하는 문태영(삼성)이 충돌한다. 양희종은 거친 몸싸움을 즐기는데 문태영은 신경질적으로 반응해 종종 일촉즉발의 상황으로 치닫는다. 20일 미디어데이 도중 “더티한 수비”라는 지적을 받자 양희종은 “허용되는 범위의 몸싸움”이라고 맞섰다. 문태영은 4강 5차전 뒤 “(양희종이) 내 신경을 건드리려고 하겠지만, 팀 승리에만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삼성 포인트가드 주희정과 김태술은 옛 친정팀과 만나 입술을 깨문다. 김태술은 인삼공사만 만나면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둘은 두 차례 퇴출 위기를 겪으며 더 단단해진 키퍼 사익스(인삼공사)를 막아야 한다. 삼성과의 챔프전 격돌을 예상하고 자신을 퇴출시키려 했던 만큼 사익스는 주희정과 김태술을 스피드로 제압하려고 바짝 신발 끈을 조인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