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동섭, 제대 후 첫 대회 우승 맛볼까

KGT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2라운드

입력:04/21 23:06 수정:04/22 02:20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 단독선두
軍 한솥밥 박은신, 3타 차 3위 올라

▲ 맹동섭이 21일 경기 포천시 대유몽베르 골프클럽 브렝땅·에떼코스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투어(KGT) 2017년 개막전인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2라운드 9번홀에서 호쾌한 아이언샷을 때리고 있다.
KGT 제공

‘예비역 병장’ 맹동섭(30)이 제대 후 처음 나선 대회에서 단독 선두로 나섰다.

맹동섭은 21일 경기 포천 대유몽베르 골프클럽 브렝땅·에떼코스(파72·7060야드)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투어(KGT) 2017년 개막전인 동부화재 프로미오픈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7개를 몰아치고 보기는 1개로 막아 8언더파 64타를 쳤다. 2라운드 중간합계 13언더파 131타가 된 맹동섭은 제대한 뒤 처음 나선 이 대회에서 단독 선두로 우승의 발판을 닦았다.

맹동섭은 전날 1라운드부터 이날 17번홀까지 35개홀 동안 15번홀(파3)을 빼곤 한 차례도 그린을 놓치지 않을 만큼 아이언샷이 정확했다. 18번홀(파4)에서 티샷이 카트 도로에 맞아 물에 빠지는 바람에 범한 보기가 옥에 티였다. 그가 우승할 경우 신인이었던 2009년 조니워커 블루라벨오픈 우승 이후 무려 9년 만에 투어 정상을 밟게 된다.

상무 군복무 시절인 2015년 세계군인체육대회 대표선수로 동메달을 땄던 맹동섭은 “첫 대회라 욕심 없이 경기한 게 좋은 성적으로 이어졌다”면서 “선두로 나서니 이제는 욕심이 나긴 한다. 그래도 차분하게 남은 라운드를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같은 부대에서 맹동섭보다 8개월 먼저 전역한 박은신(27)은 보기 없이 버디만 7개 잡아내 맹동섭에게 3타 뒤진 3위(10언더파 134타)로 점프했다. 7타를 줄인 이동하(35)가 선두에 2타 뒤진 2위(11언더파 133타)에 포진한 가운데 박효원(30), 김진성(28), 김태우(24), 정한일(26) 등 4명이 4위 그룹(9언더파 135타)을 형성하며 우승 경쟁에 나섰다.

한편 6번홀(파5)에서는 양현용(27)이 그린에 올린 공을 까마귀가 물고 가는, 웃지 못할 촌극도 연출됐다. 그러나 양현용은 벌타 없이 원래 자리에 새 공을 내려놓고 버디를 잡았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