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자정보

대선 뉴스  ▼

후보자별 ▼ 

이슈별 ▼

팩트체크

유승민 “민주적으로 뽑힌 후보 끝까지 완주하겠다”

“지지도 낮다고 사퇴하면 안 돼”

입력:04/21 18:20 수정:04/21 18:23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 후보는 21일 당 일각의 단일화 및 사퇴 요구설에 대해 “저는 민주적 절차로 뽑힌 후보”라며 끝까지 완주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다.

사진설명보기

유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서울마리나클럽에서 가진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지지도가 낮다고 사퇴해야 한다고 하면 대선을 할 필요가 없다”면서 “그렇다면 여론조사 1등 후보 혼자만 출마하면 되는 것 아닌가. 그런 것은 민주주의의 근본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바른정당에서는 유 후보가 사퇴하거나 보수후보 단일화 협상에 응해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졌고, 23일 의원총회를 갖고 본격적으로 논의하기로 하면서 유 후보를 더욱 압박하고 있다.

그러나 유 후보는 이날 토론회에서도 “더이상 단일화나 연대에 대해 생각하지 않는다”며 가능성을 배제했다. 먼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 대해 “평소 안 후보가 ‘안보는 보수, 경제는 진보’라고 말해서 오래전 잠시 믿었던 적이 있는데 지금 보면 전혀 그렇지 않다”면서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반대하고 햇볕정책을 계승하고 있어 제가 말한 원칙 있는 단일화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는 이후 기자들과 만나 “경선 과정에서 제 목표와 철학을 공유했고 이제 뛰는 일만 남았다”면서 “(의총에) 응할 이유가 없다. 민주적 절차로 선출된 대선 후보를 중심으로 당이 움직이는 것이 분명한 원칙”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새누리당을 탈당한 이유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들의 비민주적 행태 때문이었는데, 우리가 민주적 절차를 무시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