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천에 뜬 대선 조형물

입력:04/21 18:20 수정:04/21 23:02

▲ 청계천에 뜬 대선 조형물
5월 9일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18일 앞둔 21일 투표를 독려하고 투표 시간을 안내하는 ‘아름다운 선거 조형물’이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 설치돼 있다. 기호 13번 김정선 한반도미래연합 후보가 이날 중앙선관위에 사퇴 신청서를 제출하면서 대선 후보는 15명에서 14명으로 줄었다. 선관위는 김 후보의 벽보를 그대로 두기로 했다. 투표 용지에 후보 이름은 표기되지만 기표란에 ‘사퇴’가 표시된다.
손형준 기자 boltagoo@seoul.co.kr

5월 9일 제19대 대통령 선거를 18일 앞둔 21일 투표를 독려하고 투표 시간을 안내하는 ‘아름다운 선거 조형물’이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 설치돼 있다. 조형물에는 대선 후보 15인의 선거 벽보와 함께 투표 도장 모형이 설치됐다. 한편 기호 13번 김정선 한반도미래연합 후보가 이날 중앙선관위에 사퇴 신청서를 제출하면서 대선 후보는 15명에서 14명으로 줄었다. 선관위는 김 후보의 벽보를 그대로 두기로 했다. 투표 용지에 후보 이름은 표기되지만 기표란에 ‘사퇴’가 표시된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