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높이뛰기 銀 메이슨, 교통사고로 사망…볼트가 목격자

입력:04/21 09:09 수정:04/21 09:09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남자 높이뛰기 은메달리스트 저메인 메이슨(영국)이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사고 장면을 메이슨의 친한 동료인 ‘세계적인 스프린터’ 우사인 볼트(자메이카)가 목격했다.

자메이카 신문 글리너는 21일(한국시간) “메이슨이 자메이카 킹스턴 근처에서 오토바이 사고로 사망했다. 다가오는 차를 피하려고 급하게 방향을 틀다 오토바이에서 떨어졌고 목숨을 잃었다”며 “볼트 등 친한 육상 선수들도 함께 오토바이를 타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글리너는 볼트 등 유명 육상 선수들과 파티를 즐기다 현지시간으로 오전에 귀가하는 중이었다.

사고 현장을 수습한 경찰은 “볼트가 매우 격한 반응을 보였다. 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갑작스러운 사망 사고에 육상계는 큰 슬픔에 빠졌다.

영국 육상 대표팀 코치 퍼즈 케안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메이슨은 매우 뛰어난 높이뛰기 선수였다. 유머가 있었고, 주위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들었다”고 글을 올리는 등 애도가 이어지고 있다.

메이슨은 자메이카에서 태어나 2006년까지 자메이카 대표선수로 뛰었다.

2008년 영국인 아버지를 따라 국적을 바꾼 메이슨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에서 2m34를 넘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후 뚜렷한 국제대회 성적은 없지만 화려한 언변을 자랑하며 영국과 자메이카에서 인기를 얻었다.

연합뉴스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