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소미 누구길래…박근혜에 내곡동 집 28억에 팔아

입력:04/21 21:10 수정:04/21 21:10

▲ 신소미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자택을 팔고 서초구 내곡동에 새 집을 산 사실이 21일 알려지자 새로 산 집 주인이었던 배우 신소미(42)씨가 화제다.


이날 박 전 대통령 측은 삼성동 집을 매각하고 다음 주말쯤 내곡동으로 이사한다고 발표했다. 박 전 대통령의 새로운 사저인 내곡동 주택은 2008년 지어진 지하 1층, 지상 2층짜리 단독주택이다. 28억에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 주택의 전 주인은 유명 디자이너 이승진씨와 딸 신소미로 밝혀졌다. 이들은 지난 19일까지 거주한 뒤 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보 당국 관계자는 “내곡동 집은 비워진 상태이며 삼성동 자택에 있는 이삿짐은 오늘 29일쯤 내곡동으로 옮겨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내곡동 자택 매매계약이 이뤄진 날은 박 전 대통령 구속 18일 전인 지난달 13일이었다.

신소미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의 마지막… 내곡동 집… 참 많은 일들과 함께했는데 오늘이 마지막… 두 딸들 시집보내고 이제는 안녕~~~고마웠고 즐거웠고 행복했고…또다시 내곡동 집 같은 곳을 만날 수 있을지… 율아 이제 내곡동 이모는 없단다”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신소미는 지난 1995년 미스코리아 워싱턴 미(美)에 선발되며 얼굴을 알렸다. 이후 1996년 KBS 슈퍼탤런트 18기로 데뷔했다. MBC ‘매일 그대와’, SBS ‘소풍가는 여자’, SBS ‘사랑하고 싶다’, KBS ‘아내와 여자’, KBS ‘아빠가 간다’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영화는 강제규 감독의 ‘은행나무 침대’에서 단역으로 시작해 가장 최근 출연작은 2015년 영화 ‘위선자들’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