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김청하, ‘프로듀스101’ 춤 어필한 이유 “노래 자신감 없었다”

입력:04/21 17:23 수정:04/21 17:23

▲ ‘최파타’ 김청하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오아이 출신 김청하가 ‘최파타’에서 ‘프로듀스101’ 당시를 회상했다.


김청하는 21일 SBS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최파타)’에서 Mnet ‘프로듀스101’ 시절 아쉬웠던 점에 대한 질문에 “노래에 자신감이 없었다”고 밝혔다.

김청하는 “제가 연습생과 댄서 생활을 병행했었다. 그러다 보니 노래를 많이 접해 볼 시간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청하는 “워낙 잘하는 친구들도 많았고, 노래로 서바이벌 프로그램을 도전하기에는 부족할 것 같다는 생각이 있었다”며 “상대적으로 노래에 자신감이 없다 보니 춤 실력을 많이 어필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한편 김청하는 이날 정오 첫 솔로 앨범 선공개곡 ‘월화수목금토일’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그는 오는 5월 정식 데뷔 앨범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솔로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연예팀 seoulen@seoul.co.kr

서울En - 연예계 핫 뉴스

1/4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