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코 연쇄살인마와의 추격전…‘뮤지엄’ 예고편

입력:04/21 15:14 수정:04/21 15:17

▲ 영화 ‘뮤지엄’ 스틸컷


서스펜스 범죄 스릴러 ‘뮤지엄’ 메인 예고편이 공개됐다.

영화 ‘뮤지엄’은 사이코 연쇄살인마가 벌이는 희대의 살인게임, 광기의 살인컬렉션을 멈추기 위한 극한의 추격을 그린 서스펜스 범죄 스릴러다.

어느 날 개에게 물려 찢긴 시신이 발견된 후 연이어 엽기적인 연쇄살인이 발생한다. 범죄현장에는 처참한 시신과 함께 피해자에 대해 ‘응당한 처벌’을 내렸음을 주장하는 범인의 메시지가 있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개밥이 되는 벌’, ‘산모의 고통을 느끼는 벌’ 등 살인마가 정한 각각의 기괴하고 끔찍한 ‘형벌 방식’에 따라 잔인하게 살해된 피해자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이후 사건 현장 인근에서 비옷을 입은 사람이 목격되고, 비가 오는 날에만 사건이 발생한다는 공통점이 발견된다. 집요한 추적 끝에 피해자들의 공통점을 찾아낸 사건 담당형사 ‘사와무라’(오구리 슌)는 아직 범인의 살인게임이 끝나지 않았음을 알아채고 이후의 피해를 막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하지만 자신의 정체를 숨기기 위해 개구리 가면을 쓰고 나타난 ‘개구리 맨’(츠마부키 사토시)은 오히려 ‘사와무라’를 희롱하며 유유히 사람들 속을 빠져나간다.

‘뮤지엄’에서 엽기 연쇄살인사건의 수사에 나서는 담당형사 ‘사와무라’ 역은 영화 ‘크로우즈 제로’ 시리즈를 비롯해 드라마 ‘꽃보다 남자’, ‘아름다운 그대에게’ 등으로 유명한 오구리 슌이 맡았다.

한편, 정체를 알 수 없는 사이코 연쇄살인마 ‘개구리 맨’ 역은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을 비롯해 ‘분노’, ‘악인’, ‘동경가족’ 등으로 큰 사랑을 받은 꽃미남 배우 츠마부키 사토시가 맡아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인다.

희대의 살인컬렉션을 완성하려는 사이코 연쇄살인마와의 긴박한 추격전을 그린 서스펜스 범죄 스릴러 ‘뮤지엄’은 오는 5월 18일 메가박스에서 단독 개봉 예정이다. 청소년 관람불가.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