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송민순 적당한 처신 아냐…이러면 남북대화 못한다”

입력:04/21 11:14 수정:04/21 11:14

▲ 우상호 “박 대통령, 탄핵심판 결과 승복 입장 밝혀야”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탄핵심판 선고기일을 하루 앞둔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지난 2004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때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가 기자간담회를 통해 “헌재 결정 승복 여부에 대해 대통령도 답해야 한다”고 했다며 “오늘 이 질문을 박 대통령에게 하고 싶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지금와서 남북간에 오갔던 자료와 기록들 다 공개하기 시작하면 남북대화 못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송민순 장관이 북한과 남한에 오간 전통문까지 공개하는 것은 전직 외교부 장관으로 적당한 처신은 아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이날 ‘cpbc 가톨릭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서 송민순 전 장관이 노무현정부 시절 유엔 북한인권결의안에 대한 문건을 공개한 데 대해 이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김정일 만나서 나눈 이야기까지 우리가 회의록을 까기 시작하면, 소위 정치적 목적으로 우리 정부 관계자들이 남북 접촉사항들을 공개하기 시작하면 과연 남한이 앞으로 북한하고 대화할 수 있겠느냐”고 되물었다.

이어 “분명한 것은 문재인 후보는 당시 비서실장으로 남북문제의 주무책임자도 아니었고, 인권결의안 처리에 관한 결정적 위치에 있었던 것도 아니지 않느냐”며 “이 문제는 선거의 쟁점으로 만들 문제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시 우리 정권이 인권 결의안을 찬성할 것이냐 기권할 것이냐를 갖고 내부가 심각한 논쟁을 했다. 그 사실은 송민순 장관도 인정하는 것”이라며 “김만복 국정원장, 이재정 통일부 장관은 기권하자고 했고, 송민순 장관이 찬성하자고 주장한 것이다. 본인이 찬성하자고 한 얘기가 옳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이런 자료를 공개하는 것”이라고 했다.

송민순 장관이 자신의 말이 사실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문건을 공개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그게 뭐가 중요하냐”며 “당시 결국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기권을 결정한 것 아니냐. 최종적으로 기권을 결정한 사람이 문재인이 아니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송 전 장관이 정쟁의 대상이 되며 자기가 거짓말하는 사람이 돼 공개하게 됐다고 하자 “당시 회의장에서 누가 뭐라고 말했느냐에 대한 여러가지 기억은 다를 수 있다. 문재인 전 실장이 거짓말한 것은 아니다”고 답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