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원불교 ‘서울시대’ 열린다

‘100년기념관’ 내년 9월 완공

입력:04/20 22:34 수정:04/21 00:08

행정 총괄 교정원 서울로 옮겨
익산 총부는 이전하지 않기로

내년 하반기 원불교의 서울시대가 개막된다. 원불교가 서울 동작구 흑석동 옛 서울회관 터에서 짓고 있는 ‘원불교 100년기념관’이 완공되는 내년 9월쯤 행정을 총괄하는 기관인 교정원(조계종의 총무원 격)을 서울로 이전한다. 본격적인 서울시대가 시작되는 셈이다.

▲ 교정원이 이전해 들어설 100년기념관 조감도.
원불교 제공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은 원불교 최대 명절인 대각개교절(28일)을 앞두고 지난 18일 종로구 은덕문화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원불교 100년기념관 완공을 기점으로 서울시대가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논란이 일었던 교정원의 서울 이전을 확인해 준 것이다. 한 원장은 “원불교 100년기념관은 종교동과 업무동으로 구분돼 건립되며 종교동에는 서울교구와 주변의 서울교당들이 입주하게 되고 업무동에는 교정원이 들어서게 된다”며 “이전할 교정원의 규모를 정하기 위해 TF팀이 구성돼 가동 중”이라고 밝혔다. 한 원장은 그러나 “전북 익산시 일원에서 이전을 둘러싸고 우려가 확산되는 ‘총부’의 이전은 없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 지난달 28일 서울 동작구 흑석동 원불교 옛 서울회관 터에서 열린 ‘원불교 100년기념관’ 기공식 장면.
원불교 제공

지난달 28일 기공식을 가진 ‘원불교 100년기념관’은 대지 면적 5928㎡에 지하 4층, 지상 10층 규모로 지어진다. 완공까지는 18개월가량이 걸릴 예정이며 완공되면 ‘원불교 서울시대’를 알리는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전북 익산시 신용동의 원불교 총부는 원불교의 심장부라 할 수 있다. 원불교 교조인 소태산 박중빈(1891~1943) 대종사가 공식적인 교화를 처음 열었던 곳으로 현재 종단의 최고 웃어른인 종법사가 주석하고 있고 최고의결기구인 수위단, 사법기관, 원광대를 비롯한 각급 학교와 의료기관, 사회복지시설이 자리하고 있다. 익산시에서 원불교가 갖는 경제적인 영향력을 비롯한 위상이 높은 만큼 원불교 총부 이전 소문이 끊임없이 불거지면서 지난달 31일 익산시장이 한 원장을 방문해 총부 이전 검토 중단을 요청하기도 했다. 교정원이 서울로 이전한다 해도 종법사와 입법, 사법, 교육, 의료기관은 그대로 익산에 남아 있을 전망이다. 하지만 원불교 교단의 행정 총부가 이전하게 될 경우 원불교의 서울시대가 사실상 가시화하게 된다.

한편 원불교는 오는 28일 전북 익산 원불교 총부에서 원기 102년 대각개교절 기념식을 거행한다. 경산 종법사는 개교절을 앞두고 대선 정국을 의식한 때문인지 ‘지도자의 덕목’이란 제목의 법문을 통해 “지도자는 지도받는 사람 이상의 지식을 갖춰야 하고 지도받는 사람에게 신용을 잃지 말아야 하며 지도받는 사람에게 사리(私利)를 취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 원장도 간담회에서 이와 관련해 “큰일을 하려는 사람은 눈앞의 이익에 흔들리지 않고 국민을 위해 나부터 비우고 공적 이익을 위해 공을 쌓아야 한다”며 특히 “대선 주자들이 어떤 경우라도 공(公)을 먼저 생각하는 공심(空心)과 공심(公心)을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연예

스포츠

  •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회사소개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