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가구 찾아내는 동대문 집배원…생계비·의료비 200만원까지 지원

입력:04/20 18:06 수정:04/20 19:20

서울 동대문구가 주민들의 사정을 잘 아는 집배원과 협력해 위기가구 발굴 체계를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동대문구는 이를 위해 이달부터 동대문우체국과 손잡고 취약계층 발굴과 지원을 위한 희망복지사업을 벌인다. 동대문우체국 집배원이 발굴한 복지 대상자에 대해 동대문구 희망복지지원단이 통합사례관리서비스를 제공하고 필요한 사업비를 동대문우체국에서 지원하는 내용이다.

먼저 집배원이 위기 징후가 있는 가구를 구에 통보하면 동대문구 희망복지지원단이 조사해 통합사례관리가 필요한 대상자로 선정한다. 이후 동대문우체국에서 지원하는 200만원 범위 내에서 위기 사유에 따라 대상자에게 생계비·의료비·주거비·교육비 등을 지원한다. 대상자에게 추가지원이 필요한 경우 우체국공익재단에 사업비를 신청하거나 동대문구 사례관리 사업비로 지원할 수 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서울Pn- 서울신문 자치 · 정책 · 고시 뉴스

정책 · 행정

지방자치

  • 서울區政

    고시 · 채용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