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장오순남’ 신이, 180도 바뀐 모든 것 “제 옷 입은 것 같아”

입력:04/20 16:01 수정:04/20 16:03

사진설명보기

‘훈장오순남’ 신이가 오랜만에 팬들 앞에 섰다.


신이는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센터에서 열린 MBC 아침드라마 ‘훈장 오순남’의 제작발표회에서 복귀 소감을 밝혔다.

신이는 “오랜만에 나온 만큼 열심히 하겠다”고 말하면서도 근황을 묻는 질문에 “잘 먹고 잘 살았다. 그동안 시간이 금방 가더라. 뭐 했는지 기억은 잘 안 나는데 배울 수 있는 걸 많이 배웠다. 연기를 위해 준비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랜만에 하면서 저도 고민을 많이 했다. 캐릭터가 예전 저의 캐릭터와 비슷했기 때문이다. 고민은 했지만 제가 오랫동안 안 나왔기 때문에 저를 알기보다 모르는 분들이 더 많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신이는 “부모님도 최근에 이런 캐릭터가 없을 것 같으니 또 한 번 사람들에 기쁨을 주는 게 어떻겠느냐고 해주셨다. 그래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신이는 “정말 분위기가 좋고, 연기가 재밌다. 다시 제 옷을 입었다는 느낌이 들었다. 배우는 역시 연기를 해야 재밌구나 싶었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러고 싶다”고 말하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신이는 양악수술로 인해 캐스팅이 되지 않는 아픔을 겪기도 했다. 개성을 잃은 마스크 탓이었다. 이에 대해 신이는 “3년 동안 아무도 찾지 않는 배우가 됐다”며 “연기를 할 수 없다는 것이 가장 힘들었다”고 슬럼프를 고백한 바 있다. 당시 누구나 알아보는 배우였다가 평범한 노처녀로 인식돼 “전담 매니저 없이 대중교통을 이용해 스케줄을 소화할 때도 있었다”고 말했다.

사진 = 스포츠서울


연예팀 seoulen@seoul.co.kr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