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적십자사 고액 기부 모임 황규철·이경호씨 등 3명 가입

입력:04/19 21:40 수정:04/20 00:23

사진설명보기

대한적십자사의 1억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레드크로스 아너스클럽’ 인천 가입자가 연이어 탄생했다.

대한적십자사 인천광역시지사는 황규철(왼쪽·64) 인천적십자 회장, 이경호(오른쪽·67) 영림목재 대표, 익명의 인천적십자 상임위원 등 3명이 각각 2·3·4호로 클럽에 가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연예

스포츠

서울TV - 영상으로 만나는 생생 뉴스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