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변기에 손 낀 여성…어쩌다가?

입력:04/19 10:01 수정:04/19 13:33

 1/7 

막힌 화장실 변기를 뚫으려다 기막힌 경험을 한 여성이 화제다.

16일(현지시간) 휴스턴 지역방송 KHOU 등 미 언론에 따르면 기막힌 경험을 한 주인공은 미국 텍사스주 뉴 키이니에 사는 그레이시 핸더슨이다.

그레이시는 최근 새로 이사한 집을 청소하던 중 화장실 변기가 막혔다는 사실을 알았다. 그녀는 막힌 변기를 뚫는데 압축기 대신 자신의 손을 사용했다.

하지만 그레이시는 변기에 손을 넣는 순간, 뭔가 크게 잘못됐다는 느낌이 들었다. 변기에 넣었던 손이 빠지지 않은 것이다.

결국 구조대원들까지 출동해 그녀의 손을 빼기 위해 한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구조대원들은 화장실 변기를 떼어낸 뒤 정원으로 들고 나왔다. 그런 뒤 변기 일부를 깬 뒤에야 안전하게 그녀의 손을 꺼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난감한 사고를 당한 그레이시는 다행히 부상을 입지 않았으며, 사고 원인은 그녀가 손목에 차고 있던 시계 탓이라고 전했다.

사진 영상=ViralHog 유튜브 채널

영상팀 seoultv@seoul.co.kr
  • 페이스북 카카오톡 플러스 카카오스토리 유튜브

    알짜배기 뉴스만 쏙쏙!! SNS에서 바로 보는

    로그인 PC버전 TOP으로

    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책임자:박현갑)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